경찰 “박원순 시장 고소 비서 ‘2차 가해’ 엄중조치”

조선비즈
  • 권오은 기자
    입력 2020.07.10 18:06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 앞에서 경찰들이 설치됐던 폴리스라인을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와 관련 근거없는 추측과 비방이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확산하자 경찰이 ‘2차 가해’에 대해 경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0일 "온라인상에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해 사건 관련자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위해를 고지하는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관련자의 명예 훼손, 신상 노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이 (2차 가해 관련) 수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박 시장의 전직 비서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 고소장했다. A씨는 고소인 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인 9일 박 시장은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공관을 나왔고, 13시간여만인 이날 오전 0시 1분쯤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사망과 고소건이 관련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면서 고소인인 A씨를 비방하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다. A씨의 신상을 찾겠다는 글도 올라오면서 2차 피해 가능성이 제기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