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안치...지지자들 "미안하다 박원순"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0.07.10 06:09 | 수정 2020.07.10 09:01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수색 7시간만에 발견된 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이날 자정 쯤 발견된 박 시장의 시신은 현장 감식 후 앰뷸런스에 실려 서울대 병원으로 옮겨져 오전 3시 30분쯤 서울대병원 영안실에 안치됐다.

    박 시장이 도착하기 전인 오전 3시쯤부터 그의 지인과 지지자들로 추정되는 이들은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문 앞에 서서 이송차량을 기다렸다. 이들은 차량이 센터 앞에 도착하자 오열하며 "일어나라 박원순", "사랑한다 박원순", "미안하다 박원순" 등을 외쳤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져 이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박 시장의 전직 비서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이와 같은 내용을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해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유족과 서울시 측은 현재 장례를 협의 중이다.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질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5시간째 발견 안돼… “와룡공원서 마지막 모습” 권오은 기자
    [속보]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 긴급회의 中… 박원순 시장 실종신고 접수 진상훈 기자
    경찰 “성북구 일대서 박원순 시장 수색… 야간 수색방법 논의중” 권오은 기자
    [속보] 경찰, 박원순 시장 수색 중…성북동 부근에서 최종 휴대전화 기록 남아 진상훈 기자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 두절… 딸 "이상한 말 남겼다" 진상훈 기자
    "박원순이 성 추행하고 사진도 보내" 前 비서 어제 고소 유한빛 기자
    소방당국 "박 시장, 야간 수색… 못찾으면 내일 일출에 헬기 띄울 것" 권오은 기자
    서울시 "박원순 시장, 몸 상태 좋지 않아 출근 안했다고 들어" 유한빛 기자
    숨진 채 발견된 대권 잠룡 박원순… 인권변호사 출신 3선 서울시장 유한빛 기자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유한빛 기자
    박원순 '성추행 의혹' 고소사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민서연 기자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흔적 없어 보여… 변사 사건 처리 절차 따를 것" 유한빛 기자
    오늘 예정된 9호선 2·3단계 구간 파업, 박원순 시장 사망으로 유보 민서연 기자
    "韓 2인자, 산속에서 숨진채 발견"...외신들 박 시장 사망 긴급 타전 이용성 기자
    박원순의 마지막 24시간… 딸·지인과 통화하고 북악산 숙정문까지 걸어서 권오은 기자
    [속보] 서울시 “박원순 분향소 시청 앞에 설치… 장례기간 5일장” 권오은 기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비통한 심정... 시정 중단 없이 챙기겠다" 이은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