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 두절… 딸 "이상한 말 남겼다"

조선비즈
  • 진상훈 기자
    입력 2020.07.09 18:00 | 수정 2020.07.09 19:15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2조6000억원을 투입하는 ‘서울판 그린뉴딜’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 9일 연락두절 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112 신고센터에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신고했다.

    서울시 역시 "박원순 시장이 오늘 출근하지 않았다"며 "오늘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면담이 있었지만 건강상의 이유와 최근 일정이 많다는 이유로 취소했다"고 했다.

    박 시장 실종 신고가 접수된 후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주재한 뒤 본격 수색에 나섰다. 시장 공관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됐다.

    경찰은 서울 성북동 핀란드 대사관저 주변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이 남아 있는 것으로 파악한 뒤 이 일대에 경찰 100명과 기동대 2개 중대를 투입하는 한편 드론과 경찰견 등도 동원해 수색 중이다.

    서울소방본부도 경찰의 공조 요청에 따라 핀란드 대자관저 인근에 펌프차량 1대와 구급대 1대를 출동시켜 박 시장의 수색을 돕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5시간째 발견 안돼… “와룡공원서 마지막 모습” 권오은 기자
    [속보]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 긴급회의 中… 박원순 시장 실종신고 접수 진상훈 기자
    경찰 “성북구 일대서 박원순 시장 수색… 야간 수색방법 논의중” 권오은 기자
    [속보] 경찰, 박원순 시장 수색 중…성북동 부근에서 최종 휴대전화 기록 남아 진상훈 기자
    "박원순이 성 추행하고 사진도 보내" 前 비서 어제 고소 유한빛 기자
    소방당국 "박 시장, 야간 수색… 못찾으면 내일 일출에 헬기 띄울 것" 권오은 기자
    서울시 "박원순 시장, 몸 상태 좋지 않아 출근 안했다고 들어" 유한빛 기자
    숨진 채 발견된 대권 잠룡 박원순… 인권변호사 출신 3선 서울시장 유한빛 기자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유한빛 기자
    박원순 '성추행 의혹' 고소사건,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 민서연 기자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흔적 없어 보여… 변사 사건 처리 절차 따를 것" 유한빛 기자
    오늘 예정된 9호선 2·3단계 구간 파업, 박원순 시장 사망으로 유보 민서연 기자
    "韓 2인자, 산속에서 숨진채 발견"...외신들 박 시장 사망 긴급 타전 이용성 기자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안치...지지자들 "미안하다 박원순" 민서연 기자
    박원순의 마지막 24시간… 딸·지인과 통화하고 북악산 숙정문까지 걸어서 권오은 기자
    [속보] 서울시 “박원순 분향소 시청 앞에 설치… 장례기간 5일장” 권오은 기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비통한 심정... 시정 중단 없이 챙기겠다" 이은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