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꼬리표 뗀 은성수 금융위원장, 세종시 주택 팔았다

조선비즈
  • 연지연 기자
    입력 2020.07.08 22:24 | 수정 2020.07.08 22:34

    서울시 잠원동과 세종시 도담동 아파트를 보유해 2주택자 상황이었던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세종시 주택 한 채를 매각하기 위한 가계약을 체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고위 공직자들의 다주택 상황을 정리해달라고 주문한 직후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다.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 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의 신뢰를 얻기가 어렵다"면서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제9회 정보보호의 날 기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 초청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8일 금융위원회는 은 위원장이 세종시 아파트를 매수하겠다는 사람으로부터 가계약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이 아파트를 매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지 약 7개월 만에 계약이 체결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매도 의사를 밝힌 이후 매도 물건으로 내놨지만 아파트가 1층인 데다 내년 9월까지 전세를 낀 매물이라 팔기 쉬운 상황이 아니었다"고 했다.

    은 위원장의 주택 매도는 몇 차례 호가를 내린 직후 성사됐다. 은 위원장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반포 대신 청주집을 팔기로 해 논란이 확산한 4일 매도호가를 더 낮췄다. 최초 매도 호가는 5억8000만원이었는데, 이보다 낮은 가격으로 매매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 위원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온 후 장관급 중 가장 먼저 세종시 아파트를 매도해 다주택 상황을 정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대책 발표에 앞서 "수도권이나 투기지역 등에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은 위원장은 잠원동 아파트를 전세로 내주고 서울 성동구 옥수동 전세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