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 청와대가 배후조종"

조선비즈
  • 김민우 기자
    입력 2020.07.07 10:30

    "법무부, 민정수석실 사전보고 후 승인"
    "청와대가 우리 검찰총장 왜 찍어내려 하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배경에 청와대가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가 민정수석실을 통해 문서로 사전에 보고한 후 청와대의 승인을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죽이기가 추 장관의 독단적 행동이 아니라 청와대의 배후조종과 협력에 의해 치밀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전문 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며 윤 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추 장관과 윤 총장에게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라면서 서로 협력하라는 듯한 자세를 취했지만, 법무부의 수사지휘권 발동 보고까지 받으며 모르는 척 방기하는 건 국민 기만일 뿐 아니라 임명권자로서 갈등을 방치하고 있는 아주 비겁한 처사"라고 했다. 이어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다는 이유로 임기가 보장된 우리 검찰총장을 왜 찍어내려 하나"라며 "검찰 무력화 시도에 대해 청와대의 명백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4·15 총선이 말끔히 정리되지 않아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다. 총선 직후 한 달간 전국에서 130여건의 선거무효소송이 제기됐고, 그 가운데 31곳은 투표함에 대한 증거보전신청이 제기됐다"며 "시간을 끌수록 선거 결과에 대한 불신과 의혹, 갈등이 증폭될 뿐이다. 대법원은 조속히 재검표 작업을 진행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