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동료들 “처벌 1순위는 주장 장윤정… 추가 피해자 6명 더 있다”

조선비즈
  • 이은영 기자
    입력 2020.07.06 11:02 | 수정 2020.07.06 11:04

    경주시청 소속 감독과 팀닥터 등으로부터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생을 마감한 고(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폭행과 집단 따돌림을 주도한 인물로 당시 팀의 주장이었던 장윤정 선수를 지목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2명은 6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다"며 "아직까지 다른 피해자가 많다"고 폭로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처벌 1순위는 주장 장윤정… 팀닥터 성추행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감독, 팀닥터와 주장 선수에 의해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하게 행해졌다고 입을 모았다.

    피해 선수 A씨는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다"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했다.

    선수들은 당시 주장이었던 장윤정을 ‘처벌 1순위’로 지목했다. 피해 선수 B씨는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를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죽을 거면 혼자 죽으라’며 협박해 잘못했다고 살려달라고 사정까지 했다"며 "그 선수 앞에서 저희는 사람이 아닌 존재가 되는 것 같았다"고 했다.

    B씨에 따르면 장 선수는 숨진 최 선수를 ‘정신병자’라고 부르며 다른 선수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그는 또 선수들의 휴대전화 연락 기록을 보고 자신과 사이가 좋지 않은 사람에게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고 하게 시키는 등 선수들의 사생활을 감시하기도 했다.

    B씨는 "팀닥터가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며 성추행을 고발하기도 했다.

    ◇ "수사기관은 참고인 진술 삭제… 보복 두려워 고소 못했다"

    이들은 "경주경찰서 참고인 조사에서 담당 수사관은 ‘최숙현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을 더 보탤 수가 없다’는 이유로 일부 진술을 삭제했다"면서 "(수사관이) ‘고소하지 않을 거면 말하지 말라’고 해 훈련을 하지 못할 정도로 불안감을 느꼈다"고 했다.

    B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발 디딘 팀이 경주시청이었다"며 "감독과 주장선수의 억압과 폭력이 무서웠지만, 쉬쉬하는 분위기에 그것이 운동선수들의 세상이고 사회인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선수 생활 유지에 대한 두려움으로 숙현이 언니와 함께 용기 내어 고소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숙현이 언니와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며 "모든 피해자들은 처벌 1순위로 주장이었던 장윤정 선수를 지목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에 따르면 현재 파악된 추가 피해자는 6명이다

    최숙현 선수는 경주시청 소속 당시 감독, 팀닥터 그리고 선배 선수들의 폭력과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지난달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와 관련해 경주시 체육회는 지난 2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감독에게 직무 정지 처분을 내렸다.

    최 선수 사망 전까지 뚜렷한 해법을 내놓지 못했던 수사당국과 경주시청, 체육회, 협회 등도 문제 해결에 나섰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이날부터 고 최숙현 선수 사건 진상조사에 나, 이날 오후 4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는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협회는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배 2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최 선수 관련 사건은 대구지방검찰청에서 조사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