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코로나 검역관리 모든 국가로 확대"(종합)

조선비즈
  • 오유신 기자
    입력 2020.07.01 11:20 | 수정 2020.07.01 11:34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이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1일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관리지역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위험도 평가에 따라 승선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승선검역을 위한 위험도 평가지표로 출항 국가의 환자 발생 및 국내로 유입된 확진자 현황 등 국가 위험도뿐 아니라, 입항 선박의 승선자 접촉 강도나 국내 입국 하선자의 위험도를 함께 고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역당국은 모든 항만검역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검역소의 검사 기능을 확대(기존 3개소→11개소)한다.

    강립 제1총괄조정관은 또 "승선 작업자와 선원 간의 비대면·비접촉 원칙과 방역수칙 준수를 지속 지도하고, 선박 내 환자 발생 여부 등에 대한 신고·관리체계를 강화한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 법무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강화방안 시행을 준비해 하선자에 대한 진단검사는 오는 6일부터, 하선자 중 외국인 시설격리는 13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