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역사상 최대 흥행작 ‘태양의 서커스’, 파산보호 신청... 배우 4500명 무급 휴직

조선비즈
  • 유진우 기자
    입력 2020.06.30 15:48 | 수정 2020.06.30 18:11

    세계 최고의 아트 서커스이자 역사상 가장 성공한 공연 사업으로 꼽히는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 공연단이 코로나19 대유행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있는 엔터테인먼트 그룹 태양의 서커스는 29일(현지 시각) 현지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고 AP가 전했다. 태양의 서커스가 파산보호 신청을 한 주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공연이 중단되면서 매출이 전무해진 가운데, 채무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AP에 따르면 현재 이 회사 전체 인력 95%에 해당하는 4500명은 무급 휴직에 들어간 상태다. 그럼에도 채무는 여전히 16억달러(약 1조9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연 중인 태양의 서커스 ‘바자’ 한 장면. /태양의 서커스
    다니엘 라마르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로 모든 공연을 중단한 이후 수익이 전혀 없어 경영진은 회사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태양의 서커스 파산보호 신청에 관한 심리는 30일 퀘벡주 고등법원에서 처음 열린다.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미국 법원에도 파산보호를 신청할 계획이다.

    1984년 캐나다 퀘벡의 거리예술가 20명이 모여 시작한 태양의 서커스는 지난 30여 년간 세계 60국, 450여 도시에서 2억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문화예술 사업 역사상 가장 성공적 모델로 꼽힌다. 우리 나라에서도 2007년 '퀴담'으로 첫 내한 공연을 연 뒤, '알레그리아'(2008) '바레카이'(2011) '퀴담'(2015) 등을 선보이며 인기몰이를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