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24시간 뒤 사라지는 ‘플릿’ 도입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6.30 14:53

    /트위터
    트위터는 작성 24시간 뒤 콘텐츠가 사라지는 '플릿' 기능을 국내 시범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플릿으로 게시물을 올리면 일반 트윗과 달리 '리트윗' 또는 '마음에 들어요'를 할 수 없고 댓글 수도 볼 수 없다. 문자뿐만 아니라 비디오·사진·GIF 등도 지원한다.

    플릿은 올해 3월 브라질에서 첫 시범 운영을 했고, 이탈리아·인도에도 도입된 바 있다.

    트위터는 "트윗이 가지고 있는 공개성과 영구성, 그리고 '리트윗'과 '마음에 들어요'의 숫자가 공개되는 것을 부담스럽게 느끼는 이용자의 요구를 반영해 개발됐다"며 "자기 생각을 부담 없이 쉽고 빠르게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트위터는 이 기능을 여러 나라에서 시범 운영한 다음 올해 안에 전 세계에 출시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