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블랙리스트 1순위' 조슈아 웡 탈당의사

조선비즈
  • 민서연 기자
    입력 2020.06.30 14:16

    홍콩 민주파, 홍콩보안법 통과에 크게 위축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시위 활동에 큰 타격을 주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키면서 홍콩 민주파 진영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지난달 24일 홍콩 중심가에 모여든 시위대의 모습. /유튜브 캡처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명보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민주화 운동의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黃之鋒)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이 비서장을 맡고 있는 데모시스토당(香港衆志)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슈아 웡은 "홍콩보안법이라는 악법 통과와 인민해방군의 '저격 훈련' 공개 등 홍콩의 민주 진영은 이제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10년 이상의 투옥과 가혹한 고문, 중국 본토 인도 등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엄혹한 운명이 눈앞에 놓인 상황에서 개인의 앞날을 헤아릴 수 없게 됐지만, 이를 짊어지려는 용기를 가져야 할 것"이라며 "데모시스토당 비서장 자리에서 물러나고 당에서도 탈퇴해 개인 자격으로 신념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조슈아 웡은 2014년 79일간 시위대가 홍콩 도심을 점거한 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 혁명'의 주역이었다. 당시 17세의 나이에 하루 최대 50만 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전 세계에 그의 이름이 알려졌다.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 때는 미국으로 건너가 미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해 중국 정부의 눈엣가시가 됐다.

    조슈아 웡은 스스로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제정하면 가장 먼저 중국 당국에 체포될 것이라고 말해왔다. 앞서 그는 트위터에 "내 목소리가 당장 들리지 않아도 국제사회가 계속해서 홍콩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자유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길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한편 조슈아 웡과 함께 우산 혁명의 주역 중 한 명인 데모시스토당 당원 아그네스 차우(周庭)와 네이선 로(羅冠聰) 전 주석 등도 이날 당 탈퇴 의사를 밝히고, 개인 자격으로 저항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온라인에서는 조슈아 웡, 네이선 로 등과 함께 반중 매체 빈과일보를 운영하는 지미 라이(黎智英) 등 민주화 인사 54명의 이름이 담긴 '체포 블랙리스트'가 공유되고 있다.

    이들의 탈퇴로 급진 성향의 야당인 데모시스토당은 앞으로 활동 등에서 큰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홍콩보안법 통과에 따라 홍콩 민주파 진영은 크게 위축되는 모습이 잇달아 보인다.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정치단체인 '홍콩독립연맹' 창립자 웨인 찬(陳家駒)은 홍콩보안법을 피해 해외로 도피했으며, '홍콩 자치'를 주장해 온 학자인 친완(陳雲)은 사회운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