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트럴파크' 새 100마리 떼죽음… 독극물 가능성 수사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6.30 14:03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산책로(일명 연트럴파크)에서 참새와 비둘기 수십 마리가 집단으로 폐사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21일 경의선숲길 인근을 지나던 신고자 A씨는 "죽은 새 사체 수십 구가 바닥에 널브러져 있다. 지난 10일에도 근처에서 죽은 새를 발견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의선숲길 모습/연합뉴스
    폐사한 채 발견된 새는 참새 80마리, 비둘기 12마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독극물을 사용해 새들을 죽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22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사체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검사 결과 독극물을 쓴 정황이 파악될 경우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용의자를 추적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