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은행권 대손충당금 늘려라"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6.30 10:30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은행권에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주문했다.

    금융위는 30일 오전 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 추진상황,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 상황 및 애로사항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손병두 금융위원장 부위원장. /조선DB
    손 부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사의 건전성 유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IMF와 미 연준에서도 은행들의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금지 및 배당금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며 "은행권에서는 이런 논의를 참고해 코로나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부위원장은 "IMF가 지난 6월 24일 세계경제전망치를 4월에 이어 한 번 더 하향했다"며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팬데믹 제어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경고의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직 가동이 되고 있지는 않은 기간산업안정기금에 대해서는 '시장안정판'으로 버팀목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시장에서 기업의 자체적인 자금조달이나 기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한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면 기간산업안정기금은 대응여력을 남겨둬야 한다"며 "기업을 지원하는 경우에도 구제금융 역할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코로나 금융지원 방안의 연장 여부와 정상화방안에 대해서도 고민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 금융사 규제 유연화 조치의 경우 대부분 9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손 부위원장은 "이들 조치들에 대한 운영기간 만료가 가까워짐에 따라 기한 연장여부 및 정상화방안 등에 대해 금융회사들과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