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기기로 노인 우울증 등 정신질환 예방·관리"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입력 2020.06.29 13:36

    마포구 독거노인 모니터링 시스템 메인 화면.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노인 우울증·치매 등 정신질환을 예방하고 돌보는 맞춤형 서비스 실증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멀티모달 통합 패턴 인지 기반의 맞춤형 돌봄 서비스'란 이름의 이 사업은 내년 11월까지 서울시립 마포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MS의 인공지능(AI) 기반 동작 인식 장치인 '애저 키넥트'와 삼성 갤럭시 워치 등 몸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AI 스피커 등을 활용한다.

    실증 대상자가 해당 기기를 착용하면 각종 동작 정보(누움·일어섬·앉음·식사·수면 등), 거주지 체류 시간, 손님 방문 여부 등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인지, 분석해 우울증 등 정신건강문제를 예방하는 맞춤형 가이드를 음성·영상으로 지원한다.

    실증사업에 공동 참여하는 연세대 간호대학의 김희정 교수는 "질환예측 모형이 개발되면 연구원들이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함께 노인들을 일대일로 만나 맞춤형으로 설명하고 지속 관리해 예측모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고 했다.

    김현정 한국MS 공공 사업부문 전무는 "언택트 시대에 IT 기업으로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 데 다양한 기술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