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스마트 도시 조성 위해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 착수

조선비즈
  • 허지윤 기자
    입력 2020.06.28 11:00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디지털 기술을 통해 도시를 계획·개발하고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LH형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구축 사업을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디지털트윈이란 사람·사물 등이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초연결해 현실세계가 가상세계에 동일하게 구현되고, 실제 현상 및 실시간데이터를 수집‧연계·분석을 통해 도시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LH는 이 사업을 통해 계획 단계에서 도시·건축을 아우르는 입체적 분석·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계획안을 도출하고, 수도권 3기신도시 등 도시 개발 정책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상모델 기반의 사전 분석과 도시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향후 각종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공사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LH의 기대다.

    3D 입체 도시 구축. /LH 제공
    또 ‘사물인터넷(IoT) 연계 디지털트윈 플랫폼’ 기술도 시범 적용한다. 3차원 실내외 도시모델과 실시간 IoT 센서를 통합 개발한 기술로, 미세먼지·실내점유자 모니터링 등 시민들이 원하는 정보를 3D 기반으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도시서비스를 제공한다. 3D 도시모델의 국제표준을 담당하고 있는 개방형 공간 정보 컨소시엄(OGC)과 공동 주관하고 해외 7개국 전문기관과 협업해 지난 4월 LH가 개발했다.

    해당 기술 개발에 참여한 부산대 이기준 교수는 "IoT 연계 디지털트윈 플랫폼은 앞으로 디지털트윈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시티 구축사업에 중요한 국제적 표준이 될 것이며, 그 기술적 핵심을 LH가 확보했다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고 말했다.

    LH는 후속 사업을 통해 도시계획, 설계, 건설, 관리운영단계 등 도시 성장 과정의 단계적 의사결정 지원 솔루션을 확장·고도화해 향후 모든 사업지구로 확대 적용하고, 입체 가상도시와 플랫폼 기술을 민간에 개방·공유할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LH가 국내외 디지털트윈 기술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고, 관련 기술과 산업 육성해 세계에 수출하는 등 디지털뉴딜의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