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여의도 본사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조선비즈
  • 이윤정 기자
    입력 2020.06.26 14:16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현대카드 본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여의도 본사 3관 5층에 근무하던 현대카드 외주업체 직원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현대카드는 해당 층을 즉시 폐쇄했고, 5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도 바로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해당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며 "이후 자가격리, 재택근무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는 현재 확진자가 발생한 본사 3관 외에 1, 2관도 함께 방역을 실시 중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