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코로나 조기 종식 어렵다…장기화 대비해야"

조선비즈
  •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6.26 09:38

    "조속히 추경안 국회 통과해주길 기대"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코로나19는 조기 종식이 어렵다"며 "악화와 호전이 반복되는 장기화에 대비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아직은 상황이 우리의 통제범위 안에 있지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 등 방역 관계부처에 "기존의 거리두기 전환기준을 단계별로 체계화하고, 각 단계별 방역조치들을 알기 쉽게 정리해서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또 "권역별・지역별 감염상황, 시설유형별 특성 등에 따라 지자체가 필요한 추가 조치들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7월부터 안전신문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신고나 제안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국민 신고나 제안의 접수와 이행은 물론, 결과를 피드백해 주는 시스템까지 확실하게 구축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회를 향해서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민들의 생계와 일자리를 위한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추경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