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DC "미국 내 코로나 확진자 수, 발표 수치보다 10배 많을 수도"

조선비즈
  • 이용성 기자
    입력 2020.06.26 08:29 | 수정 2020.06.26 08:37

    미국 내 실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발표된 수치보다 10배 더 많을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이같은 주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의 핵심 역할을 하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나왔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상 공포가 커지고 있는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 /트위터 캡처
    25일(현지 시각) AP 통신과 의회 전문지 '더힐' 등 미국 주요 매체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는 무증상 감염이 많다"면서 "현재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1건당 또 다른 10건의 감염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40만명에 달한는 상황이어서, 미국 내 감염자가 2400만 명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레드필드 국장은 이어 미 국민의 5~8%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이 경우 약 3억2천980만 명의 전체 미국인 가운데 1천650만 명에서 2천640만 명이 감염됐음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코로나19 검사는 물론 헌혈 등과 같은 혈액 샘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평가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전체 50개 주(州) 가운데 절반인 25곳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세를 나타내는 등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레드필드 국장은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다"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사회적 거리 두기"라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