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 프랜차이즈, 21개 기업 최종 지원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20.06.25 17:56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 19일 마감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프랜차이즈 참가 팀 모집에 총 21개 기업이 지원서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LCK 아레나 전경. /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투자 의향서(LOI)를 제출했던 25개 팀 중 그리핀, NRG e스포츠, 페이즈클랜(FaZe Clan) 3개팀은 지원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LOI를 제출했던 피츠버그 나이츠(Pittsburgh Knights)와 트레저헌터는 현재 LCK 프랜차이즈에 지원한 타 팀과 파트너십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스타트업 ‘게이머 리퍼블릭(Gamer Republic, Inc)’은 투자 의향서를 제출하지 않았으나 프랜차이즈에 지원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앞으로 약 2달간 심사과정을 거쳐 9월말 최종 프랜차이즈 심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