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만에 자리 옮긴 수요집회… 대학생단체는 소녀상 주변 이틀째 점거

조선비즈
  • 김송이 기자
    입력 2020.06.24 14:34

    24일 보수단체가 자리를 선점해 28년만에 시위 장소를 옮긴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주최 수요집회가 큰 충돌없이 진행됐다. 다만, 보수단체가 다음달까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신청해 둔 상태라 단체간 ‘자리싸움’의 여지는 남아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연은 이날 기존 집회 장소였던 일본 대사관 인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남서쪽으로 10m쯤 떨어진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제1445차 정기 수요집회를 개최했다. 앞서 보수단체 자유연대가 이날부터 7월 중순까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를 했기 때문이다.

    정의연은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가 방한을 한 지난 1992년 1월부터 28년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매주 수요일 수요집회를 진행해 왔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자유연대의 소녀상 앞 선점을 두고 "평화의 소녀상을 가운데 두고 다가갈 수 없는 ‘슬픔의 협곡’을 지켜보고 있다"며 "(집회 장소 선점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뿌리 채 흔드는 반역사적, 반인권적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밀려나고 빼앗기고 탄압받고 가슴이 찢기고 온몸이 상처투성이가 돼도 이 자리에 있겠다"며 "그것이 힘겹게 세상에 나와 역사적 진실을 위해 싸우다 고인이 된 피해자들의 뜻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수요집회에서는 보수단체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전지윤 다른세상을향한연대 실행위원은 "정의와 기억과 인권과 반전평화를 지키려는 사람들이 밀려나고 그것을 파괴하려는 세력이 저 공간을 차지하려 한다"며 "정의연을 괴롭히는 진짜 파렴치한 사기꾼 집단은 정의연과 윤미향 의원에게 돌을 던질 자격이 털끝만큼도 없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대학생단체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들이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서 연좌시위를 하고 있다. /김송이 기자
    수요집회를 앞두고 자리 사수를 위한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평화의 소녀상 앞을 집회장소로 신고한 자유연대가 ‘소녀상 지키기’ 시위를 하고 있는 대학생단체를 향해 비키라고 항의한 것이다. 대학생단체인 ‘반(反)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 10여명은 전날 소녀상 앞을 점거한 채 현재까지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경찰은 400여명을 투입해 단체간 충돌을 방지했다. 또 집회 신고 없이 평화의 소녀상 앞을 무단점거한 학생공동행동을 향해 3차례 해산 요청을 했으나, 이들은 응하지 않았다. 종로경찰서는 조만간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단체를 수사할 예정이다.

    학생공동행동에 자리를 뺏긴 자유연대 등 시민단체 소속 200여명은 수요집회 장소로부터 20m 떨어진 거리에서 ‘윤미향 사퇴’ ‘정의연 해체’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청년 단체가 신고도 없이 장소를 점유했는데 경찰은 아무런 대응이 없다"며 "25일 오전 종로경찰서장과 박원순 서울 시장을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자유연대 등은 이날부터 한달 간 평화의 소녀상 앞 자리를 집회 장소로 신고해둔 상태다. 이들은 당분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