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소비자·전문가 절반 “하반기에도 집값 오른다”

조선비즈
  • 유병훈 기자
    입력 2020.06.24 11:16 | 수정 2020.06.24 11:18

    부동산 시장 소비자와 전문가의 절반가량은 올 하반기에도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는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소비자 566명과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부동산 종사자 등 전문가 102명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74%다. 설문조사 결과, 소비자(49.82%)와 전문가(49.02%) 모두 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할 것이란 의견이 가장 많았다. 반면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양쪽 모두 20% 이하에 그쳤는데, 소비자(20.32%)보다 전문가(14.71%) 집단에서 집값 하락 가능성을 더 낮게 봤다.

    매매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는 이유에 대해선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가격 상승’(43.07%)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덜 오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 유입(27.11%) △서울 도심의 공급 부족 심화(10.84%)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9.04%) 등의 순이었다. 매매가격 하락을 예측한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7.69%는 ‘코로나19발(發) 경기침체 가능성’을 하락 전망 이유로 꼽았다. △대출 규제로 매수세 약화(13.08%)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0.77%) △세금 부담으로 인한 매도물량 증가(9.23%)가 뒤를 이었다.

    전세가격 전망에 대해서는 소비자의 63.96%, 전문가의 76.47%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매매가격 전망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이에 반해 전세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소비자 중 9.54%, 전문가 중 4.90%에 불과했다.

    전세가격이 오른다고 답한 소비자 440명 중 45.68%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전세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서울 등 일부 인기 지역의 입주 물량 부족’(20.45%)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전세가격이 하락하리라 전망한 응답자 중 40.68%는 ‘과거 갭투자 영향으로 전세 매물 증가’한 점을 주된 이유로 봤다.

    부동산114는 "정부 규제에도 주택시장은 상승 전망이 우세했다"고 했다. 이어 "12·16대책과 6·17대책 영향으로 투기과열지구에서의 상승 폭은 과거보다 둔화할 전망이지만,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지역과 비규제지역 중심의 풍선효과는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사상 최저 금리에 따른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시장에 유입되면서 수도권 내 중저가 주택을 중심으로 한 ‘지역 간 키 맞추기’ 현상은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측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