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래 전면에 'AI 최고 석학' 내세운 이재용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20.06.24 12:00

    2년 전 삼성리서치 최고연구과학자로 자문 승현준 美 프린스턴대 교수
    삼성전자 미래 신기술 책임지는 15개 R&D센터·7개 AI 센터 총괄
    IoT 시대, 가전·스마트폰 경쟁력 극대화할 생태계 만들어낼 지 주목
    AI 구현 핵심인 시스템반도체서도 ‘글로벌 1위 DNA’ 이식 과

    승현준 삼성리서치 신임 소장(사장). /프린스턴대 제공
    삼성전자는 24일 ‘AI(인공지능) 최고 석학’으로 꼽히는 승현준(세바스찬 승·사진)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를 삼성전자 통합 연구조직인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에 내정한다고 밝혔다. 2018년 처음으로 삼성리서치 최고연구과학자(CRS·Chief Research Scientist)를 맡아 삼성전자 AI 전략 수립, 선행 연구를 자문해 그가 본격적으로 삼성전자의 미래 신기술, 융복합 기술 연구를 관장하게 된 것이다. 승 신임 소장은 한국을 포함해 13개 국가에 있는 글로벌 15개 연구·개발(R&D)센터와 7개 AI 센터를 총괄하게 된다.

    승 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5월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뉴 삼성 비전’을 발표하며 회사의 미래를 위해 외부 유능한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이뤄진 첫 영입 사례여서 더 주목받고 있다. 그만큼 이 부회장이 현재 글로벌 1위를 하고 있는 반도체·스마트폰·가전의 울타리를 넘어 소비자들에게 더 훌륭한 경험을 제공하는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가 삼성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는 것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이후 급부상한 언택트 경제에도 AI는 필수 기술이다.

    ◇ 가전·스마트폰 경쟁력 극대화할 음성 AI ‘빅스비’ 성능 좋아질까

    다니엘 리 코넬테크 교수, 위구연 하버드대 교수, 앤드류 블레이크 박사, 마야 팬틱 임페리얼칼리지런던 교수, 드미트리 베트로프 러시아 고등경제대 교수…

    삼성전자가 최근 3~4년간 삼성리서치에 영입한 글로벌 석학들이다. 삼성전자는 동시에 AI 기술 확보에도 과감하게 투자해 왔다. 2016년 11월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AI 플랫폼 개발기업인 ‘비브랩스’를 인수했고, 2017년 11월 국내 스타트업(초기단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대화형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런티’를 인수했다.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 성능을 개선할 수 있다고 판단에서다.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스마트폰 갤럭시S8, 갤럭시노트8에 ‘빅스비’를 탑재했고, TV·세탁기·에어컨 같은 가전제품에도 속속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가전·스마트폰 같은 세트제품에서 삼성전자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겠다는 셈법이다. 실제 이 부회장은 하루 전인 23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직접 방문해 AI, IoT가 적용돼 있는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며, 소비자가 좀 더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기술 도입 계획에 대해 경영진과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23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AI, IoT 등을 활용한 가전제품 기능을 직접 체험했다. /삼성전자 제공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가전에서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높은 편인 만큼 이를 AI와 IoT로 매끄럽게 연결해준다면 소비자들의 호응을 더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인재가 삼성으로 몰리고 있어 조만간 의미 있는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갈 길 먼 시스템반도체서도 ‘2030년 1위’ 디딤돌 마련

    승 신임 소장 내정은 AI 구현에 필수적인 시스템반도체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란 기대감도 나온다. 이 부회장은 메모리 반도체에서의 ‘글로벌 1위 DNA’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1위에 대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고용할 것이라는 계획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011년 모바일용 SoC(시스템온칩) 브랜드 ‘엑시노스’, 2017년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을 출시했다. 여기에 2018년 10월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 ‘아이소셀 오토’를 추가로 내놓으며 시스템반도체 사업 영역을 모바일에서 자동차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을 구체화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차량용 반도체는 스마트 기기에 탑재되는 제품보다 사용환경·수명 등에서 더 높은 품질 수준이 요구된다"고 했다.

    삼성전자의 EUV 전용 라인 ‘V1’.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엑시노스와 함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도 시스템반도체 양대 축으로 육성하고 있다. 아직 업계 1위인 대만 TSMC와의 시장점유율 격차가 있지만, 기술력면에서 이에 준하는 최첨단 공정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지난해 4월 EUV(극자외선) 공정을 적용한 7나노(1나노는 10억분의 1m) 제품 출하를 시작한 삼성전자는 작년 하반기 6나노 제품 양산을 시작했다. 올 하반기부터는 지난 2월 본격 가동을 시작한 경기도 화성의 EUV 전용라인 ‘V1’에서 5나노 공정으로 만든 제품을 시장에 내놓을 채비를 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