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통신사 텔러스, 화웨이 버리고 삼성 5G망 선택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20.06.19 10:00

    美 동맹국서 5G망 수주 늘리는 삼성전자
    수주처 韓⋅美서 캐나다·뉴질랜드로 확대
    제품력·사후 서비스면에서 호평 받은 듯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의 중국 화웨이 통신장비 퇴출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들 국가를 중심으로 신규 수주를 늘리고 있다.

    19일 삼성전자는 캐나다 메이저 이동통신 사업자인 텔러스(Telus)의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에만 해도 기존에 사용하던 화웨이 장비를 5G망에서도 계속 쓰겠다는 방침을 밝혔던 텔러스는 그러나 화웨이 장비 배제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이달 초 에릭슨·노키아와 5G 전국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공식 밝혔다. 여기에 복수 사업자로 삼성전자와 추가 계약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캐나다 주요 통신사와 5G망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이번 계약은 작년말 이후 네 번째 5G 수주다. 지난해 12월 캐나다, 올해 2월 미국, 3월 뉴질랜드에서 현지 주요 통신사와 5G 공급 계약을 체결한데 이은 것이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여러 5G 선도국에서 축적해 온 상용화 경험과 독보적인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바탕으로 텔러스가 캐나다에서 새로운 5G 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가는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5G 초기 투자국가인 한국, 미국, 일본 등에서 5G망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세(勢)를 불려 온 삼성전자가 최근 반(反)화웨이 전선과 맞물려 이른바 ‘파이브아이스(Five Eyes, 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5국)’라 불리는 미국 기밀정보 동맹국을 중심으로 전선을 넓혀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통신사들은 2~3개 정도의 복수 통신장비사와 계약을 맺는 만큼 화웨이를 배제할 경우 삼성전자가 경쟁력이 있는 것"이라며 "5G망의 경우 제품을 단순 납품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계속 업그레이드 등 서비스를 해야 하기 때문에 지원 부문에서 삼성이 글로벌 통신사들의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전 세계적으로 5G 투자가 본격화됐을 때 화웨이 배제 과실은 기존 전통강자인 에릭슨·노키아 등이 더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LTE(4세대 이동통신)망과 호환되는 5G망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추가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LTE망까지 같이 바꿔줘야 하기 때문이다. 삼성이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업력을 쌓기 위해 더 낮은 가격에 공급하는 식으로 수주를 늘려갈 가능성도 크다.

    시장조사기관 델오로 집계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화웨이는 5G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35.3%로 1위에 올라있다. 에릭슨과 노키아가 각각 23.8%, 20.3%로 뒤를 잇고 있다. 삼성전자는 10.4%로 4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화웨이는 2월 말까지 총 91건의 5G 상용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뒤 추가 계약 건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화웨이 장비를 제한적으로 사용하겠다는 분위기인 유럽에서는 속속 화웨이 장비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통신사들이 나오고 있다. 최근 텔레콤리드라는 외신에 따르면, 독일 이동통신사 도이치텔레콤은 5G 네트워크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기존 장비업체인 화웨이·에릭슨과 계속 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5G 투자를 본격화한 스웨덴 대표 통신사 텔레2 역시 화웨이 장비를 기반으로 5G망을 구축하고 스톡홀름, 예테보리, 말뫼 등 주요 도시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2위 에릭슨은 최신 업데이트를 통해 총 93건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고, 노키아는 73건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삼성전자는 계약 건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