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글로벌 CDMO 사업 추진

조선비즈
  • 장윤서 기자
    입력 2020.06.17 16:56

    차바이오컴플렉스./차바이오텍 제공
    차바이오텍이 글로벌 CDMO(Contract Development and Manufacturing Organization, 의약품 위탁개발·생산) 사업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대규모 자금을 조달한다.

    차바이오텍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전환사채(CB) 250억원과 신주 인수권부 사채(BW) 500억원 발행을 통해 총 750억원의 자금 조달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자금 조달에는 총 12개 기관이 참여하며, 자금 납입은 오는 19일 완료될 예정이다.

    조달된 자금은 차바이오텍 글로벌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 추진에 활용된다. 전체 750억원의 조달 자금 중 500억원은 미국 내 세포유전자치료제CDMO사업을 진행하는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Matica Biotechnology) 운영자금 및 GMP 설비투자를 위해 사용된다.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세포유전자치료제를 위한 바이럴 벡터(Viral Vector)생산 사업을 위해 설립된 미국 현지법인이다. 250억원은 향후 글로벌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사용할 계획이다.

    바이럴 벡터는 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CAR-T 세포치료제' 등 유전자 조작이 동반되는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위한 핵심 원료로 유전자 조작에 필요한 필수 물질이다. 현재 전세계적인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확대 추세로 바이럴 벡터 수요는 크게 증가하고 있으나, 원료 공급 및 물질 개발과 생산을 돕는 안정적인 공급처는 상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차바이오텍은 미국 내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 CDMO 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현지 자회사를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신속한 임상 진행을 원하는 국내외 다수의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 회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향후 글로벌 수준의 제조 설비 및 기술을 갖춘 CDMO인프라를 확충해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다.

    CDMO는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위탁 생산) 개념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발주기업이 요구하는 의약품 생산의 기획과 개발 및 상용화에 따른 대량생산까지 포함하는 포괄적인 사업영역이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가 발간한 '글로벌 바이오 시장현황 및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CDMO 등 바이오 서비스 시장은 2017년 약 50조원에서 2023년 1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돼 블루오션으로 주목 받고 있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미국 현지 R&D 센터, 기업 및 병원과의 연계 등으로 CDMO사업 관련 차별화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기존 주력사업 세포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CDMO사업도 준비해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