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세금 340억원 '와르르'

조선비즈
  • 김민우 기자
    입력 2020.06.16 16:54 | 수정 2020.06.16 18:12

    김여정 경고 이후 사흘만
    2018년 9월 건립 후 19개월만에 폭파
    건립에 178억…운영비 포함시 340억

    북한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장면./청와대 제공
    북한이 16일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고한 지 사흘만이다. 노동신문은 지난 15일 "연락사무소인지 뭔지 하는 것을 콱 폭파하겠다"고도 했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 내에 문을 열었다. 남북 당국자가 남북연락사무소 한 건물에서 상시적 연락 채널 역할을 하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지난해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는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남북연락사무소는 토지는 북측이 제공했으나, 건물은 남측이 지은 우리 정부의 자산이다. 2005년 개소했던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의 건물을 개·보수해 사무소를 여는 데 총 97억8000만 원이 투입됐다.

    시설별로는 청사 33억9000만원, 직원 숙소 21억5000만원, 식당을 비롯한 편의시설 15억3000만원 등이다. 2005년 남북교류협력의사무소 공사비 80억원을 포함하면 해당 건물의 건립과 개·보수에 총 177억8000만 원이 투입됐다.

    2018년 개소한 이후 사무소 운영비에 160억원 넘게 투입됐다. 2018년 9∼12월 34억7300만원, 지난해 61억6200만 원 투입됐으며, 올해에는 64억600만원이 운영비로 책정됐다. 건립비와 운영비를 모두 포함하면 338억2100만원이 증발한 것으로 집계된다.

    북한이 폭파한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