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홍 민주동행 “천안문 사태 31년 지난 지금도 현재 진행형”

조선비즈
  • 김송이 기자
    입력 2020.06.04 12:29

    "천안문 사태는 31년이 지난 지금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천안문 사태 31주년인 4일 오전 시민단체 ‘한·홍 민주동행’은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시민단체 ‘한·홍 민주동행’이 천안문 사태 31주년을 맞아 이를 추모하고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한 중국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김송이 기자
    이날 참가자들은 홍콩 국가보안법을 밀어 부친 중국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중국 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당장 철회하라’ ‘중국정부는 중국과 홍콩 시민들의 인권과 민주주의를 보장하라’ 등의 팻말을 들었다. 천안문 사태 31주년을 추모하기 위해 검은색 옷을 입고 하얀 국화를 손에 들고 있었다.

    이들은 "홍콩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중국 정부의 인권의식은 31년 전 상태에서 전혀 발전하지 못했다"며 "(현재는) 정보통신 기술과 결합한 보다 강력한 국가통제와 철저한 감시체제로 응답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정부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이날 기자회견장을 찾은 일반시민 자영씨는 "홍콩에서는 민주주의를 요구하다 11명이 실종됐다"며 "홍콩에서 일어나는 중국 정부의 인권침해는 심각한 수준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 변호사였음에도 홍콩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도 "지난해 11월 홍콩 민주화 현장에서 조슈아 웡 데모시스트당 비서장을 만났다"며 "한국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경험해 민주주의의 소중함을 잘 알텐데, 왜 유독 한국 정부와 정치인들, 시민단체들은 홍콩 현실에 눈을 감고 있냐는 그의 말이 마음에 비수를 꽂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12시 쯤 보수 성향 대학생 단체인 신(新)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등 여러 시민단체들도 중국 정부에 천안문 학살의 진실을 규명하고 홍콩 국가안전법 폐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