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참여할 창업팀 모집"

조선비즈
  • 최락선 기자
    입력 2020.06.01 12:00

    중소벤처기업부는 1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과 함께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참여할 (예비)창업팀을 2일부터 25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기존 국내 창업 교육 프로그램이 경영·세무 등 기본 경영 소양 중심으로 운영됐다면 ‘글로벌 창업사관학교’ 입주기업에는 AI 전문 교육과 글로벌 진출을 위한 지원이 집중적으로 제공된다.

    엔비디아(딥러닝), 마이크로소프트(빅데이터), 아마존(자율주행), 인텔(드론·소셜데이터)은 각 사의 전문가가 특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캐글(Kaggle)을 활용한 프로젝트 교육을 통해 실전 사업화 역량을 강화한다. 카이스트(KAIST) 등 국내 대학도 교육기관으로 참여한다.

    세계적 수준의 글로벌 엑셀러레이터(Plug&Play, SOSV 등)와 협의해 보육 전문가 각 2인이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상주하면서 입주기업을 멘토링한다. 국제기구 등이 보유한 네트워크와 연계해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할 기회를 얻게 된다.

    8개월 과정의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선발된 30개 창업팀에는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과 사무공간이 제공된다. 자세한 사항은 K-Startup 홈페이지(https://www. k-startup.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기부 "기본 AI 역량은 갖췄지만, 사업화에 어려움이 있거나 기존 사업 아이템에 AI를 접목하고자 하는 창업팀 등을 우선 선정할 계획"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