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 불붙나…"주말 첫 시위 조짐 포착"

조선비즈
  • 우고운 기자
    입력 2020.05.24 11:35 | 수정 2020.05.24 11:56

    중국이 홍콩 내 반(反) 정부 활동을 처벌할 수 있는 새로운 ‘홍콩 국가보안법’을 두고 일요일에 첫 반대 시위가 벌어질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홍콩 정치인들과 운동가들 역시 관련 소식에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23일(현지 시각) 미 CNBC는 중국의 글로벌 금융중심지(홍콩) 장악 강화에 대한 대중들과 정치인들의 반대 움직임이 일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지난해 7월 27일 홍콩 북서부 신계 지역의 위안랑 전철역 인근에서 21일 발생한 ‘백색테러’에 대한 규탄 시위가 벌어졌다. 당시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시위대에 대한 테러였다. /SCMP
    홍콩에 중국의 정부 정보기관이 설치될 수 있다는 홍콩 국가보안법 초안이 마련되면서 베이징은 홍콩의 입법기관인 입법부를 우회할 계획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1997년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보장해준 ‘일국양제(1국가 2체제)’ 통치가 시작된 것을 허무는 것으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일부 논평가들은 이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주석의 이판사판 권력 놀이의 일환인 ‘핵 옵션(a nuclear option)’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세계 각국의 거의 200명에 달하는 정치인들 역시 지난 토요일 "도시의 자치권, 법치권, 기본적 자유에 대한 종합적 공격"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논란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졌다.

    중국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다른 나라들의 불만을 ‘간섭’이라고 일축하고 제안된 법인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해를 끼칠 것이란 우려 역시 무마하고 있다.

    그러나 홍콩 현지 언론은 토요일에 코즈웨이 베이의 번잡한 상가에서 시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찰이 베이징의 주요 연락사무소로 들어가는 것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이 집회는 국가보안법에 반대하는 것으로, 오는 수요일 입법회의에서 두번째 낭독이 예정돼 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 많은 이들이 거리로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현지 시각) 홍콩 중심가인 완차이 지역에서 첫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홍콩 정치인들 역시 언론 인터뷰를 통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에밀리 라우 홍콩 입법회의 전 민주당 의원은 "나는 우리가 정말 화나고 불안하며, 홍콩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베이징이 홍콩의 자유와 개인의 안전을 빼앗아간다는 측면에서 큰 회사들과 그들의 투자자들 또한 매우 두렵고 긴장된다"고 말했다.

    홍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미중 관계의 ‘볼모’가 되어가고 있으며, 관측통들은 보다 광범위한 지역사회에서 이에 반대하는 어떤 움직임이 벌어지고 있는지 주시하고 있다.

    CNBC는 "지난해 6월 고조된 홍콩의 반정부 시위 역시 시진핑 주석이 2012년 집권한 이래 가장 심각한 대중적 도전이자 경제를 박살내고 수십년 만에 최대 정치 위기에 직면하게 했다"면서 "이후 코로나 사태로 정부가 이를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면서 몇달 동안 폭력적인 충돌은 비교적 잠잠했다"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