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2금융권 간 자동이체 계좌이동 서비스 시행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5.24 12:00

    은행과 제2금융권 간 자동이체 출금계좌의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해진다.

    금융위원회는 26일부터 은행 및 제2금융권 간 계좌이동 서비스가 시행된다고 24일 밝혔다. 계좌이동 서비스는 고객의 계좌에 등록돼 있는 자동이체 정보를 한 눈에 조회하고, 자동이체 출금계좌를 다른 금융사의 계좌로 일괄 변경하거나 한 번에 해지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2015년 10월 서비스 개시 이후 작년 말까지 2338만건의 자동이체 계좌변경이 이뤄졌다.

    계좌이동 서비스는 그동안 은행 계좌 상호간 이동이나 제2금융권 계좌 상호간 이동만 가능했다. 자동이체 출금계좌가 은행인 경우 제2금융권 계좌로 자동으로 바꾸는 건 불가능했다.

    금융위는 소비자 편의 제고 차원에서 은행과 제2금융권 간에도 계좌이동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서비스 개선을 추진해 왔고, 오는 26일부터 계좌이동 서비스가 확대 시행되게 됐다.

    금융위는 앞으로도 자동이체 내역 관리를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계속 개선할 계획이다. 카드 자동납부 조회가 가능한 카드사를 기존 전업카드사에서 카드업 겸영은행까지 포함한 전체 카드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올해 말까지는 자동납부 조회가 가능한 가맹점에 도시가스회사와 보험사를 추가할 계획이다.

    카드 자동납부를 해지하거나 다른 카드로 변경할 수 있는 카드이동서비스도 올해 말까지 도입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계좌이동 서비스의 확대로 소비자의 편의성이 제고되고, 금융업권 간 건전한 경쟁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