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9200억 규모 갈현1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

조선비즈
  • 김민정 기자
    입력 2020.05.23 22:36

    롯데건설이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롯데건설은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갈현1구역 시공사 선정 조합총회에서 88%의 지지를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갈현1구역 조감도. /롯데건설 제공
    강북 최대 재개발 사업지 중 하나인 갈현1구역은 공사비 약 9200억원, 4116가구 규모다. 지하 6층~지상 22층, 32개 동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앞서 갈현1구역 조합은 지난 3월 시공사 선정 총회를 준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총회를 두 달여간 연기했다.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구역 재개발(1602억원)과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원)까지 포함해 총 1조5887억원의 수주금액을 달성하며 도시정비 수주 ‘1조원 클럽’에 가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