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4차 감염자' 또 나왔다... 부천 돌잔치 참석자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20.05.23 18:41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또 발생했다.

    경기 부천시 소재 라온파티에서 돌잔치를 연 일가족 3명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22일과 23일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연합뉴스
    인천시는 23일 부평구 산곡동에 거주하는 43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3차 감염자인 택시기사이자 프리랜서 사진사가 돌잔치 촬영차 방문한 경기 부천 뷔페에서 4차 감염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9일 경기 부천시 소재 뷔페식당인 '라온파티하우스'에 방문했다. 3차 감염자인 택시기사와 같은 날 같은 시간대(9일 오후 6시~8시 30분)에 이 곳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택시기사는 지난 9일과 10일 이 뷔페식당에 방문해 사진 촬영을 했다. 이 택시기사는 다음날인 11일부터 기침,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지만, 다음 주말인 17일 다시 그 뷔페식당에서 사진 촬영을 했다.

    이 택시기사는 지난 6월 2차 감염자인 인천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 감염됐다. 이곳은 인천 학원강사에게 감염된 수강생이 방문한 곳이다.

    방역당국은 23일 발생한 4차 감염자를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이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5명(남편, 자녀 등)도 자가격리 후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라온파티하우스를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명을 받은 이는 모두 11명으로 늘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