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종교시설은 필수적 장소... 주지사에 "교회 열라" 압박

조선비즈
  • 김은영 기자
    입력 2020.05.23 10:18 | 수정 2020.05.23 11:3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교회 등 종교시설이 필수적인 장소라며 주지사들을 향해 "지금 당장 문을 열라"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나는 예배당과 교회, 유대교 회당,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필수 장소라고 확인한다"고 했다.

    그는 "일부 주지사는 주류점과 임신중절 병원이 필수적이라고 간주하면서 교회와 예배당은 제외했다"며 "이는 옳지 않다. 나는 이 부당함을 바로잡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지사들은 이번 주말에 옳은 일을 하고, 이 중요한 신앙의 필수 장소들을 당장 열도록 허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들이 하지 않는다면 나는 그 주지사들(의 방침)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더 적게가 아니라 더 많은 기도가 필요하다"라고도 했다.

    21일 미국 미시간주 입실랜티의 포드 자동차 공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회사 측에서 나눠준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미 NBC방송
    이날 기자회견은 예정에 없이 진행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2분가량의 짧은 발언 후 바로 퇴장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종교시설 재개에 관한 지침을 공개했다. 지침에는 시설 재개시 비누와 손소독제를 제공하고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회견은 기독교, 특히 자신의 핵심 지지층이라고 여기는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의 지지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에 따르면 2016년 대선 때 스스로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유권자의 81%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는 "속이 뻔히 보이는 정치적인 압박"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랫동안 복음주의 기독교 공동체에 유화책을 쓰는 데 집중했고, 이들의 심기를 건드릴 정책을 채택하는 위험을 결코 무릅 쓰고 싶어 하지 않아 했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