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ADB 연차총회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식공유 확대" 제안

입력 2020.05.22 14:0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화상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식 공유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회의가 아닌 화상으로 개최된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제1부에 의장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월 22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개최된 '제53차 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 1부 화상회의'에서 의장으로 참석,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기재부
홍 부총리는 ADB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개발도상국 지원 패키지를 마련하는 등 적극 대응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한국도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적극 지원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보건·방역 조치 경험을 적극 공유하고 2차 확산 없는 성공적 출구 전략 마련을 위한 공동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저소득국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방안으로 "기존 사회 안전망을 강화해 나가면서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을 위한 정책 보완도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그는 "위기를 혁신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이후 삶의 방식 변화와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에 대응해 비대면화와 디지털 전환 기반의 혁신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ADB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ADB 연차총회를 제1부 화상 약식총회와 제2부 본총회로 분리해 개최하기로 했다. 본 총회는 9월18~21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