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철 전 금통위원 "디플레 우려 심각"…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 강조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5.22 13:29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을 지낸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추가적인 금리인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교수는 22일 "디플레이션 위험을 꽤 심각하게 봐야 한다. 1990년대 일본의 상황을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안민정책포럼이 연 세미나에서 '코로나 사태를 전후한 우리나라의 거시경제 정책' 주제 강연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조동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한은 제공
    조 교수는 대표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지난달 금통위원 임기를 마쳤다. 그는 "디플레이션이 나타난다면 재정에도 굉장히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조 교수는 강연에서 "우리나라의 인플레이션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낮은 수준이고, 실질 기준금리는 최근 수년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부작용으로 인플레이션을 꼽는데, 현재 디플레이션을 걱정하는 상황에서 인플레이션이 오면 다행인 일 아닌가"라고 했다.

    금리의 실효하한에 대해서는 "실효하한이라는 개념도 사실 불분명하다"며 "우리나라는 아직 기준금리가 0.75%니까 룸(여유)이 있어 보인다. 실효하한이라고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실효 하한이란 금리를 더 내려도 효과가 없는 한계선을 말한다. 또 "필요하다면 양적완화 같은 비전통적 통화정책 수단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