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코로나 사태 장기화 대비해야… 금융권 충당금 늘려라"

조선비즈
  • 이종현 기자
    입력 2020.05.22 10:00

    윤석헌<사진>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에 대비해야 한다며 금융권의 외형확대 경쟁을 자제하라고 촉구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코로나 사태가 일시적 감염병이 아닌 엔데믹(endemic·주기적 발병)으로 변모하면서 더 이상 코로나 이전 생활방식으로 되돌아가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며 "실물경제를 지원하는 금융부문도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소상공인·자영업자 그리고 일부 업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실물경제 고충이 장기화되면 한계 차주의 신용위험이 현재화돼 금융시장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며 "저성장‧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의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 차원에서도 금융회사가 실물경제 지원과 건전성 유지를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감독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비대면 거래 확대, 생산시설의 리쇼어링, 탈세계화 등 뚜렷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금융부문에서도 이에 대비한 새로운 전략을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금융감독자문위원회는 금감원이 금융감독 방향 모색을 위해 학계·법조계·언론계·소비자단체·금융계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한 자문위원회다. 9개 분과, 81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32명의 신임 자문위원이 새로 위촉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