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분기 이후에도 양극화 심화 가능성"

입력 2020.05.21 12:00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분배 악화 경향이 2분기(4~6월) 이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4월 들어 임시·일용직을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세가 더 커지는 등 소득 양극화의 신호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녹실회의(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기재부
기획재정부는 2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녹실회의(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분배 악화가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상황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했다"면서 "1분기 소득분배 악화의 주원인이 저소득층 고용감소로 분석되는 만큼, 고용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강화하겠다"고 밝혔다. 4월 고용동향에서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은 40만명이 증가한 반면, 임시·일용직은 78만3000명 줄었다.

이날 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광석 통계청 차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1~3월) 가계동향조사와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주요 내용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과거 경제 위기를 거치며 소득 양극화가 심화된 전례가 있는데, 이번 코로나19 위기에서 이를 반복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득 불평등 정도를 보여주는 5분위배율(최상위 계층 20% 소득을 최하위 20% 소득으로 나눈 비율)은 외환위기 이전인 1997년 3.8배였는데, 1998년 4.55배로 급등했다. 금융위기 때는 2008년 5분위 배율이 4.88배였는데, 2009년에 4.97배로 늘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하위 60% 1분기 근로소득 3년만에 동시 감소… 양극화 더 심해져 세종=정원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