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제주産 '한라봉 칠러' 출시

조선비즈
  • 윤희훈 기자
    입력 2020.05.19 10:00

    제주 한라봉 12톤 소진…재배 농가 '활짝'

    맥도날드는 여름철을 앞두고 제주 특산품 한라봉을 사용한 '한라봉 칠러'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맥도날드의 올 여름 한정 신상품 '한라봉 칠러'./한국맥도날드 제공
    한라봉은 비타민과 항산화물질이 풍부해 피로회복에 뛰어나며 특유의 향과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 과일로 더위로 지치기 쉬운 여름철에 제격이다.

    맥도날드의 한라봉칠러 출시는 상반기 내수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농가에 단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맥도날드가 이번에 한라봉 칠러를 출시하면서 총 12톤의 한라봉이 소요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앞서 맥도날드는 나주배를 주원료로 하는 ‘배 칠러’를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추석·설 대목 이후 침체에 빠졌던 배 농가들도 재고 물량을 털어내 어깨가 한결 가벼워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글로벌 선두 기업이자 책임감 있는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국내산 원재료 수급 강화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며 "작년 기준 주요 국내산 원재료 중 달걀 구매량은 약 1552톤이고, 토마토도 1700톤 가량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품질 좋은 국내산 원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꾸준히 선보여 지역 농가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한라봉 칠러는 이번 여름 시즌 한정 음료로 이달 28일부터 9월 29일까지만 판매된다. 가격은 스몰 사이즈가 2000원, 미디엄 사이즈 2500원, 라지 사이즈 3500원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