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 꽉 쥐고 '임 행진곡' 제창한 주호영…작년과 달랐던 광주

조선비즈
  • 김민우 기자
    입력 2020.05.18 16:58

    황교안, 작년엔 시민들 거센 항의
    …생수·플라스틱 의자 세례도
    5·18 유가족 단체 "감사하다"
    주호영 "5·18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열린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를 방문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주 권한대행은 유족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작년 황교안 전 대표가 광주 민주묘역에 도착해 광주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던 것과 같은 소동은 일어나지 않았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나란히 서 주먹을 쥐고 위아래로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후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배현진 원내대변인 등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로 이동해 참배했다.

    올해는 통합당의 광주 방문에 항의하는 시위대는 보이지 않았다. 통합당에 대한 광주 시민들의 분위기가 누그러진 것은 주 원내대표가 최근 5·18 폄훼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주 권한대행은 지난 16일 성명서를 내고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발언이 있어 왔다. 이유를 막론하고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 뿐만 아니라 유승민·유의동·장제원·김용태 의원과 김웅 당선인, 통합당 청년 정치인 등이 잇달아 광주를 찾아 5·18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유승민 의원 등 통합당 의원들은 기념식 전날 5·18묘역을 방문해 참배했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연합뉴스
    민주묘지에 도착한 주 권한대행은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 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습니다'라고 썼다. 참배를 마치고는 "5·18 민주화운동을 둘러싼 갈등과 상처를 모두 치유하고 5·18 정신으로 하나 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어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민주화운동의 성격이나 권위에 대한 평가는 이미 법적으로 정리됐다"며 "간혹 딴소리를 해서 마음에 상처를 드린 분들이 있는데 그분들이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자유한국당(통합당 소속) 이종명·김순례·김진태 의원의 '5·18 폄훼' 발언에 대해 재차 사과한 것이다.

    이에 문홍식 5·18 구속부상자회장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해 통합당 대표 등 관계자 분들이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참배해 주고 먼저 찾아주시기 전에 영령들을 위해 사죄한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주 권한대행의 말에 박수를 친 관계자들도 있었다.

    문 회장은 이후 주 권한대행에게 △역사왜곡 방지법 △5·18 진상규명처벌법 개정 △이종명 미래한국당 의원 등 막말 의원 제명 등을 건의했다. 주 권한대행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개정안이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황 전 대표는 작년 5·18 민주묘역에 버스를 타고 도착하자 '망언·왜곡 처벌하라'는 손팻말을 든 시위대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려는 황 대표 측과 이를 막으려는 측 사이에 몸싸움이 일어났으며, 일부 시민은 황 대표를 향해 물을 뿌리거나 플라스틱 의자를 던졌다. 이 때문에 황 전 대표가 기념식장에 입장하는데에만 15분이 걸리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