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이재용, 엄정 조사 후 법정에 세워야" 15일 기자회견

조선비즈
  • 정준영 기자
    입력 2020.05.15 09: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6일 오후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15일 엄정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참여연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민주노총, 한국노총,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등과 함께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엄정한 조사 및 기소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부당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로 곧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면서 "2014년 삼성물산의 자산가치와 영업이익이 제일모직의 무려 3배에 달했음에도 불구하고 2015년 5월 두 회사 합병 결의 이사회 당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은 1:0.35로 결정됐다"고 했다.

    이어 "삼성물산 주주와 회사의 이익을 무시한 현저하게 불공정한 합병비율은 오직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며 "이를 위해 각종 뇌물 및 국민연금까지 동원한 국정농단, 회계사기 등 온간 불·편법이 자행됐음이 언론보도 등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단체들은 지난 6일 이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문 발표에 대해서도 "'삼성'이 저지른 범죄를 자신이 대신 사과하는 듯한 유체이탈 화법을 썼다"면서 "삼성물산 부당합병 및 삼바 분식회계는 현재 파기환송심 재판 중인 국정농단 뇌물공여 사건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사건으로 모두 이 부회장 자신의 이익을 위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주최 측은 검찰에 이 부회장의 혐의를 철저하게 조사·기소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촉구하는 의견서도 제출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전날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을 재소환 조사했다. 지난 2018년 11월 금융당국의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고발 사건부터 이어져 온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 관련 수사가 막바지로 치닫는 모양새다.

    작년 5월 삼성바이오 관련 증거인멸 사건을 우선 기소한 검찰은 같은해 9월 삼성물산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류라 할 수 있는 본식회계, 합병 의혹 수사에 집중해 왔다. 검찰은 계열사 관련 의사 결정에 그룹 수뇌부 차원에서 관여한 것으로 보고 최근까지 최 전 부회장 외에 미전실의 장충기 차장(사장), 김종중 전략팀장(사장)과 관련사 임직원 등을 수차례 불러 조사했다.

    법조계는 이 부회장 조사를 끝으로 1년 6개월 동안 이어온 검찰 수사가 마무리될 것으로 본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그간 확보한 진술 등을 토대로 이 부회장이 미전실을 통해 보고받고 지시한 내용을 반영한 문답서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