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무원·공공기관 4만8000명 채용... 이달부터 재개

입력 2020.05.14 10:39 | 수정 2020.05.14 11:21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멈췄던 공무원 채용을 이달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코로나 여파로 3월에 이어 4월 고용시장에서도 취업자 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전체 취업자 수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7만6000명 감소했다.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월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정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4만8000명 규모의 공무원·공공기관 채용 안건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채용 규모는 일반직, 경찰, 해양경찰, 교원, 군무원 등 국가공무원 2만3000명, 공공기관 2만5000명 등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연기된 일반직 국가공무원 공개채용과 지역인재 7·9급, 경찰·소방·해경 채용절차를 5월~6월 사이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반직 5급 공채와 외교관, 지역인재 7급은 이달 16일, 경찰은 30일 필기 시험이 진행된다. 소방과 해양경찰 1차 시험은 각각 다음달 20일과 27일 열릴 예정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만일의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하기 위해 환경위생관리 사전 교육과 시험당일 유증상자 별도 시험, 응시장 간격 확보, 시험장 소독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시험관리 지침을 준수하기로 했다"고 했다.

정부는 공공기관에 대해 7~8월에 채용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5~6월 중 모집공고 등 채용절차 시작할 방침이다. 채용 기관과 규모는 ▲한국철도공사(850명) ▲한국전력(820명) ▲서울대병원(423명) ▲한국수자원공사(240명) ▲한국수력원자력(182명) ▲국민연금공단(180명) ▲한국남동발전(180명) ▲근로복지공단(121명) 등이다.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직접 일자리 사업도 다음달부터 재개된다. 휴직 등으로 중단됐던 일자리 44만5,000개는 야외, 온라인 등 감염 우려가 적은 활동으로 전환돼 실시된다. 채용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일자리 16만7000개의 경우, 선발절차와 교육일정을 신속히 추진해 5, 6월 중 선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정부는 일자리 예산을 전년 대비 20.1% 늘린 27조4000억원으로 확대해 구직급여, 고용유지 및 고용서비스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구직 급여는 실직자가 이직 전 평균 임금의 60%를 최대 270일간 지원받으면서, 안정된 생활 속에 구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실업 지원책이다. 지난달 기준 구직급여 신청자는 65만1000명으로 전년대비 25% 증가했다. 정부는 구직급여 확대로 약 136만7000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이 밖에 중소·기업들이 채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자리 유지에도 9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실업대책(3조7000억원), 일자리 창출(3조6000억원), 고용사각지대 생활안정(1조9000억원) 분야에서도 예산이 집행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공공부문 직접일자리(94만5000개) 뿐만 아니라, 직접 일자리 ‘55만개+α’ 등 일자리 156만개 창출에 주력하겠다"며 " 부족한 소요재원은 3차 추경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IMF 후 최악 고용대란, 노인일자리로 땜질…"취업자 부풀리기 정책" 세종=정원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