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정의연 후원금 해명에 "의혹만 커져…할머니들 배신감 생각해야"

조선비즈
  • 김명지 기자
    입력 2020.05.11 19:15 | 수정 2020.05.11 19:29

    "적반하장도 유분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는 정의기억연대(옛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11일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해 미래통합당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실망만 남고 의혹은 더 커진 기자회견"이라고 평가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부금 관련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조태용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의연의 기자회견은 "자기변명에 언론 탓, 남 탓 뿐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의연이 기부금 내역은 공개할 수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가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했다.

    조 대변인은 "하고 싶은 말만 하고, 듣고 싶은 말은 안 할 거면, 기자회견을 왜 했는지 모르겠다"며 "정의연은 30년간 하루도 편한 날 없었다고 하소연했는데, 30년간 이용당한 할머니들의 배신감부터 먼저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정의연이 진정 진정 할머니들이 받은 상처를 걱정한다면 기부금 세부내역 공개해서 국민들의 궁금증부터 풀어드리는 게 순서"라며 "활동 및 기부금 세부 내역 등 공개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또 지난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윤 당선자가 사전에 협상 내용을 알고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윤 당선자의 말 바꾸기 논란에 빠진 ‘사전 설명’도 밝혀져야 한다"며 "윤 당선자의 기억이 왜곡됐다면, TF 보고서 비공개 부분 공개를 정부에 요청드린다"고 했다.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시민단체 활동가 자녀들에게 지급한 ‘김복동 장학금’에 대해 "뭐가 문제인지 오히려 묻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연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후원금 유용 의혹을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그런데 정의연은 이날 후원금 사용 세부내역 공개를 요구하자 "세상 어느 NGO가 활동내역을 낱낱히 공개하고, 세부 내용을 공개하느냐"며 거부했다. 고(故) 김복동 할머니를 기리며 만든 ‘김복동 장학금’을 전액 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시민단체 활동가들의 자녀에게만 200만원씩 지급한 것에 대해서는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정의연이 할머니들을 위해 모은 기부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쓰지 않는다고 비판하고 더불어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이시민당 몫으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대표에 대해 "그는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