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그램 교수·VR쇼핑몰 등 구현에 정부 자금 지원

조선비즈
  • 김윤수 기자
    입력 2020.05.06 12:00

    과기정통부, VR·AR 활용한 9개 지원과제 선정
    코로나19 계기로 부상한 비대면 서비스 육성

    홀로그램 교수·VR쇼핑몰 등을 개발하는 기업에 정부의 자금이 지원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의 제작을 지원하겠다고 6일 밝혔다.

    한 시민이 가상현실(VR)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과 일상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됨에 따라 원격 비대면 서비스의 필요성이 높아진데 따른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원격회의·협업' '원격교육·훈련' '유통' 등 3개 분야에서 9개의 과제를 선정했으며 총 80억여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과제들은 이달부터 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4개 과제를 선정한 원격회의·협업 분야에는 총 34억원을 지원한다. 3차원 실사 기반의 원격 화상회의 시스템, 제품 설계 도면을 가상으로 구현해 다수의 참여자가 동시에 설계에 참여할 수 있는 협업설계 시스템 등을 개발한다.

    원격교육·훈련 분야에는 4개 과제에 총 22억원을 지원한다. 홀로그램 교수를 만들어 실감나는 강의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해외 상황을 구현한 사용자 맞춤형 외국어 교육 콘텐츠를 개발한다.

    유통 부문에서는 3차원 아바타에 옷을 입혀볼 수 있는 VR 쇼핑몰 구현을 위해 1개 과제를 선정, 23억원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VR과 AR는 물리적인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해 비대면 산업을 이끌 핵심기술"이라며 "개인과 기업이 VR과 AR를 활용해 부가가치를 충찰하는 VR·AR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