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에 원격의료·에듀테크 포함될까… 29일 논의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4.26 10:25 | 수정 2020.04.26 10:40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에 원격의료와 에듀테크(온라인교육 서비스) 등이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목받기 시작한 비대면 서비스 산업이 경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카드로 제시될 가능성이 있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오는 29일 열리는 첫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의 추진 방향과 범부처 기획단 구성 등이 논의된다. 기재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세부 사업을 발굴해 오는 6월초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담을 계획이다.

    지난 3월 서울대병원 중앙모니터링본부에서 의료진이 화상통화로 경북 대구의 생활치료센터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판 뉴딜에 포함될 가능성이 큰 산업으로는 원격의료가 첫 손에 꼽힌다. 원격의료는 통신을 이용해 의료 정보와 의료 서비스를 전달하는 진료 및 처방을 뜻한다. 원격의료는 의료계에서 강력히 반대해 온 사안이지만,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새 전기를 맞았다. 현재는 의료법상 스마트워치로 심전도를 측정해 이를 의사에게 전달하는 것도 금지돼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전화를 통한 의료 상담과 처방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고, 이달 5일부터는 가벼운 감기 환자나 만성질환자 등은 전화 상담이나 처방, 대리처방, 화상 진료 등 비대면 진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디지털 뉴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 등 디지털 기술 활용을 사례로 들었다.

    코로나19와 온라인 개학을 계기로 비대면 교육 서비스 기술인 에듀테크 역시 주목받고 있다. 에듀테크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가상현실(VR) 등 첨단 기술을 융합한 교육방법을 의미한다.

    정부가 온라인 교육콘텐츠 제공 플랫폼을 구축한 뒤 중소기업이 만든 모바일·VR 교육기기를 구매해 보급하는 방식으로 에듀테크 산업을 육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섬이나 산간지역 등 교육 접근성이 낮았던 지역에도 디지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교육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작년 12월 용역을 의뢰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디지털 뉴딜 전략 수립 연구' 보고서에서는 에듀테크 기반의 교육 인프라 확충을 디지털 뉴딜 과제 중 하나로 제시한 바 있다.

    복지 수당을 디지털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관련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O2O) 기술 및 산업을 육성하는 방안도 논의될 수 있다. 긴급재난지원금이나 소비 쿠폰 지급 정책이 줄줄이 나오는 상황에서 복지 수당의 디지털 지역 화폐와 이를 통한 O2O 산업 육성 역시 검토될 가능성이 있다.

    이외에도 스마트공장, 스마트 시티 등 정부가 기존에 추진해오던 정책 역시 디지털 뉴딜 후보군으로 꼽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