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21.2억달러 4차 공급

조선비즈
  • 조은임 기자
    입력 2020.04.21 12:09

    공급한도 40억달러 절반 수준 입찰… 한은 "외화유동성 양호"
    한미 통화스와프 600억달러 네 차례 걸쳐 172.8억달러 공급

    한미 통화스와프로 확보한 달러 자금 중 21억1900만달러가 오는 23일 시중에 풀린다.

    한국은행은 21일 4차 외화대출 경쟁입찰 결과 21억1900만달러가 입찰, 전액 낙찰했다고 밝혔다. 이날 낙찰된 자금은 오는 23일 공급된다.

    AP연합뉴스
    한은은 이날 총 40억달러 한도로 입찰을 진행했고, 84일물 21억1900만달러 규모로 전액 낙찰됐다. 6일물에 입찰한 기관은 없었다. 84일물은 총 12개 기관이 응찰했고, 평균 낙찰금리는 0.3386%, 최저 낙찰금리는 0.3200%였다.

    한은 관계자는 "응찰규모가 전주(20억2500만달러)와 비슷한 수준인 점, 3월중 기업, 증권사 등의 외화예금 예치가 큰 폭 증가(67억8000만달러)한 점 등에 비추어 외화유동성 사정은 양호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한은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네 차례 외화대출 입찰을 진행해 총 172억7900만달러를 시중에 공급했다. 한은은 앞으로 외화자금사정을 감안해 추가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