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치솟는 金값… 사흘만에 또 역대 최고가

조선비즈
  • 이경민 기자
    입력 2020.04.10 17:40 | 수정 2020.04.10 18:05

    금 가격이 사흘 만에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 중앙은행이 양적완화에 나서면서 달러화 가치 하락 우려에 금으로 투자가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거래소 제공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전날보다 1.38% 오른 6만5340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3월 KRX금시장이 개장한 이후 최고치다. 이날 금 가격은 장중 6만5800원까지 상승했다. 지난 7일 6만485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사흘 만에 새 기록을 세운 것이다.

    최근 금 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시장에서 불안감이 커지자 상대적인 안전자산인 금에 자금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양적완화 정책을 내놓으면서 달러화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에 금 수요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