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빌 게이츠와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개발 협력 강화"

조선비즈
  • 박정엽 기자
    입력 2020.04.10 14:50

    文대통령, 빌 게이츠와 전화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통화하고 우한 코로나(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날 통화는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으로 오전 10시부터 25분간 진행됐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에게 먼저 "워싱턴 주정부의 자택 대기령에 따라 요즘 자택에서 근무하고 계신다고 들었는데, 전화로나마 처음 인사를 하게 되어 반갑다"면서 "통화를 제의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게이츠 이사장은 문 대통령에게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개도국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시는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개발 노력에 못지 않게 치료제 개발 노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은 여러 연구소와 제약회사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 하에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 개발 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에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면서 "문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코로나 대응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다짐하면서 통화를 마쳤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