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연임 확정

조선비즈
  • 연지연 기자
    입력 2020.04.10 14:06 | 수정 2020.04.10 14:08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을 확정했다. 이로써 김 회장은 2021년 3월 말까지 농협금융지주를 이끌게 됐다.

    10일 농협금융지주는 이날 오전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차기 회장 후보군 3명을 대상으로 심층 면접 등 자격심사를 진행, 최종 단수 후보로 김광수 현 회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조선DB
    임추위 관계자는 "지난 2년간 명확한 전략과 방향성 제시로 농협금융을 이끌어 왔기에 현재 상황을 이끌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농협금융지주 회장 중에 연임한 사례는 김광수 회장이 김용환 전 회장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김용환 전 회장도 임기 2년에 추가 임기 1년으로 총 3년간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은 엘리트 금융관료 출신이다. 광주일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행정고시 27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해 30여년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과 금융위원회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보분석원장 등 금융관료로서 요직을 거쳤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