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복 "'여권인사 n번방 개입설', 구체적 얘기 들어⋯주말쯤 공개"

조선비즈
  • 김명지 기자
    입력 2020.04.10 10:44

    "n번방 특별팀에서 그런 계획 있는 것으로 들었다"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은 10일 "n번방 특별팀 등에서 많은 제보를 받았고, 선거 중에 이를 제시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인사 'n번방' 연루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얘기를 듣긴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등 여권인사들은 지난 8~9일 "주말 사이 어딘가에서 우리 당을 겨냥한 선거 공작이 터질 것"이라며 '공작설'을 유포해 왔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합동 선거전략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전날 유튜브 '신의한수'에 출연해 "저쪽(여당)에서 터질 게 있다. 저쪽에서 그걸 막기 위해 온갖 방법을 쓰고 있다"며 "많은 제보가 있고 점검이 상당한 수준에 와있다. 주말쯤 국민들이 보시면 가증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본부장은 "한방이 있다기 보다 그동안 진행돼왔고 많은 제보가 있었던 것을 선거 중에 여러분들 앞에 아마 제시하려고 하고 있다"며 "정상적으로 하고 있는 대로 공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말쯤 공개되느냐는 물음엔 "n번방 특별팀이 있다. 해당팀에서 다 하고 있어서 구체적인 사항을 보고를 못 받았지만 그렇게 계획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n번방에 여권인사가 연루됐다는 내용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엔 "그런 얘기를 저도 듣긴 했다"면서도 "(어떤 내용을 공개할지) 구체적인 것은 아직 확인을 못했다"고 했다.

    사전 투표 첫날 수도권 판세에 대해 "수도권 민심이 그렇게 크게 움직이는 것 같지 않아 굉장히 걱정하고 있다"며 "수도권이 썩 좋아진 것이 없기 때문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예상 의석수에 대해선 "정확하게 몇석 할 수 있다는 표현보다 과연 (목표인) 130석을 할 수 있을까라고 말하는게 맞다고 본다"며 "수도권 민심에 전혀 변화가 없어서 걱정"이라고 했다.

    이 본부장은 강원도 등 보수강세지역에서 고전하는 것으로 나타나는데 대해선 "강원은 처음부터 어려웠다. 우리당에서 나온 무소속 후보도 강세를 보이고 있고 몇개 지역에서 초박빙에 이르거나 열세인 건 사실"이라며 "강원이 지난 선거같지 않다는 말씀을 수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 외에 윤리위원회에 추가 회부될 가능성에 대해선 "더이상 그런 얘기는 진행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