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0~50만원 5G 폰 공개... 4~5월 출시 전망

조선비즈
  • 이경탁 기자
    입력 2020.04.09 14:09 | 수정 2020.04.09 16:17

    삼성전자 뉴스룸 통해 5G 중저가 스마트폰 A71⋅A51 공개

    삼성전자가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갤럭시 A71 5G, A51 5G를 공개했다. 정확한 출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9일 글로벌 뉴스룸을 통해 중저가 라인 5G 스마트폰 갤럭시 A71 5G와 갤럭시 A51 5G를 공개했다.

    갤럭시 A71 5G. /삼성전자 뉴스룸
    두 모델 모두 후면 직사각형 카메라 모듈에 4개의 카메라 렌즈를 탑재했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중앙 홀을 제외하고 화면으로 전체를 채웠다. 두 제품 모두 4500㎃h 배터리를 탑재했다.

    우선 A71 5G 카메라는 6400만화소 메인카메라, 1200만화소 광각 카메라와 500만화소 매크로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로 구성됐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6.7인치다. 색상은 프리즘 큐브 블랙, 프리즘 큐브 실버, 프리즘 큐브 블루 세가지로 출시된다.

    A51 5G는 4800만화소 메인카메라, 1200만화소 광각카메라와 500만화소 매크로 카메라,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 등을 달았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6.5인치다. 색상은 프리즘 큐브 블랙, 프리즘 큐브 화이트, 프리즘 큐브 핑크 세 종류다. 출시 가격은 아직 미정이다.

    GSM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A51과 A71은 40~50만원대선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5G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한 모델은 갤럭시 A90으로 출고가는 89만9800원이었다. 중저가 모델이 국내외 5G 스마트폰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이날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국내 스마트폰 판매에서 5G폰 비중은 48%로 작년의 28%에서 20%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고수했을 뿐 아니라 5G 스마트폰 전세계 출하량의 39%를 차지해 5G폰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 A71 5G는 중국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 유럽, 중동, 동남아 등 국가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갤럭시 A51 5G는 4월이나 5월부터 한국과 미국, 유럽 등에서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지난 8일 "갤럭시A71 5G 출시는 오래 걸리지 않고 이르면 이달이나 다음달 중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