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유세장에 흉기 든 남성 난입…경찰 체포 후 조사 중

입력 2020.04.09 11:46 | 수정 2020.04.09 16:43

현장에 있던 경찰이 체포…吳, 선거운동 바로 재개

9일 오전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를 향해 흉기를 들고 접근하던 남성을 경찰이 제압하고 있다. /오세훈 후보 캠프 제공
서울 광진구에서 9일 4·15 총선 유세 중이던 미래통합당 서울 광진을 오세훈 후보를 향해 신원을 알 수 없는 5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접근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와 오 후보 측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쯤 광진구 자양3동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던 오 후보를 향해 한 5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접근했다. 유세장 인근에 있던 경찰들이 이 남성을 제압한 후 체포했다. 이 남성의 범행 동기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오 후보 측은 "자양3동 차량 유세를 하던 중 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차량 뒤쪽으로 달려왔고, 광진서 소속 경찰 3명이 제압했다"며 "오 후보에게 피해는 없었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고 밝혔다.

광진경찰서는 현재 이 남성에게 특수협박미수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선거를 방해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광진경찰서 관계자는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