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홍라희 친조카, 서경배 큰딸과 결혼 예약...삼성 보광 아모레퍼시픽, 혼맥으로 엮인다

조선비즈
  • 이상빈 기자
    입력 2020.04.08 21:04 | 수정 2020.04.09 09:51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인 민정(29·사진)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인 정환(35)씨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결혼한다면 범 삼성가와 아모레퍼시픽 간 ‘재계의 결혼’이 성사된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8일 "지인 소개로 만난 두 사람이 서로 호감을 갖고 성숙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서민정씨는 1991년생으로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지난해 10월 아모레퍼시픽 뷰티영업전략팀에 입사했다. 직급은 과장급에 해당하는 ‘프로페셔널’이다. 앞서 그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지난 2017년 1월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이후 중국으로 넘어가 중국 장강상학원(CKGSB)에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마치고 최근 아모레퍼시픽으로 복귀했다.

    서씨는 현재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를 보유하고 있다. 서경배 회장에 이은 아모레퍼시픽그룹 2대 주주다. 주력 비상장계열사인 이니스프리와 에뛰드, 에스쁘아 등의 지분도 각각 18.18%, 19.5%, 19.52%를 보유하고 있다.

    1985년생인 홍정환씨는 홍석준 회장의 1남 1녀 중 장남으로 보광창업투자에서 투자 심사 총괄 업무를 맡고 있다. 보광그룹 창업자인 고(故) 홍진기 회장의 손자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 홍석현 중앙미디어 네트워크 회장,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등의 조카기도 하다.

    보광창업투자는 한화, 스파크랩스 컨소시엄 등과 지난 2015년 ‘뷰티테크’ 스타트업인 웨이웨어러블에 투자하기도 했다. 웨이웨어러블은 2014년 9월 아모레퍼시픽에서도 투자를 유치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구체적인 결혼 시기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